최종편집 : 2020-07-15 19:15 (수)
강호江湖와 협객俠客
강호江湖와 협객俠客
  • 윤용수
  • 승인 2020.04.21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이다.
  꽃들은 진여(眞如)를 드러내고, 새들은 묘유(妙有)를 노래한다. 사람 없는 빈산에도 물은 흐르고 꽃이 핀다는 공산무인 수류화개(空山無人 水流化開)의 경계 없는 대하드라마가 출렁인다. 바람과 햇살은 속세의 속살을 헤집기에 아침부터 바쁘다.
  강호는 지금 마주보고 있어도 돌아 앉아 있어도 대립이 아니라 원용이다. 남원 바래봉의 철쭉이, 내 공향 황매산의 철쭉이 그렇다. 태안의 튤립이 곡성의 장미가 그렇고, 경호강 섬진강의 물줄기가 그렇다.
  부처님오신 날이라고 방방곡곡 연등이 수를 놓고, 근로자의 날이 있고 어린이날이 있고 어버이날이 있고 스승의 날이 있고 부부의 날이 있는 5월. 색깔은 눈에 담고, 향기는 코에 담고, 맛인 입에 담는다.
  나의 마음은 담을 데가 모자라 당신의 가슴을 빌리고, 나의 안이비설신의(眼耳鼻舌身意)가 당신의 색성향미촉법(色聲香味觸法)을 따라 열심이다. 나는 사랑이 총집합된 5월을 ‘강호와 협객’이라 이름을 붙여본다. 강호란 세상을 말하며, 협객이란 의로운 사람이 아닌가. 여의도엔 고함소리가 높으고, 광화문엔 붉은 머리띠를 둘러도 강호엔 꽃은 피고 잎은 푸르러 지천으로 사랑을 절창한다.
  가정의 달인 효의 계절에 세 딸을 낳은 건 나의 천복일까. 모처럼 지갑도 두툼해 바쁜 꿀벌처럼 나의 하늘을 짊어지고 머무는 곳마다 술잔을 드니 나도 협객이 된다.
  이백은 말한다.
  “나는 협객이다. 시는 칼이었고 술은 칼집이었다.”고. 칼집에서 칼이 나오니 술에서 시가 나오는 모양이다. 5월에는 나도 와룡봉추(臥龍鳳雛)요, 너도 와호장룡(臥虎臟龍)이다. 강호별곡(江湖別曲)을 논할 필요가 없는 5월은, 그늘에 있어도 좋고 양지에 있어도 좋다. 사변(事辯)과 이변(理辯)이 공존하지만, 범아일여(梵我一如)가 되는 계절이다. 지금 강호는 골짝 골짝마다 동네 동네마다 대학 대학마다 축제의 계절이다. 등을 보이고 달아나는 청도의 소싸움도, 앞만 보고 달리는 청풍호의 모노레일도, 강호의 협객이다. 서천의 덩치 큰 광어도, 기장의 키 작은 멸치도, 서귀포의 번쩍이는 은갈치도, 5월의 협객이다.
  강호와 협객. 참으로 좋은 낱말이다. 안동포처럼 곱고 명주실처럼 질긴 우리들의 인연이 살아 숨 쉬는 장소가 강호가 아닐까보냐. 살아 숨 쉬는 것들은 모두가 나는 너에게 너는 나에게 의로운 협객이다.
  하동의 왕의 녹차도, 내 고향 대목골의 향기 좋은 찔레꽃도 협객이다. 효의 계절에 관절이 좋질 않아도 동해안 레일바이크를 달리는 주름진 협객들. 강호는 폭풍의 역사를 영욕으로 함께 하고, 협객은 서러운 세월을 밀당으로 동반한다.
  숨겨진 강호의 절정무학을 습득한 할아버지 할머니가 하산을 하여 짚고 있는 저 지팡이, 풍운(風雲)을 떠돈 와신상담(臥薪嘗膽)의 천하제일검 보검이더냐, 의천도룡기 명검이더냐. 세월의 무게에 내공이 소지하여 눈동자가 흐려도 초파일법당에 낮은 자세로 두 손을 모우는 협객들.
  속세를 구원하는 연등은 죽비로 불을 밝히고, 신부의 면사포처럼 하얀 아까시가 길게 출렁거리며, 고봉으로 담은 하얀 쌀밥처럼 이팝나무가 눈부시다.
  나는 지금 오동도를 돌아 여수해상케이블카 크리스탈캐빈을 타고, 그 아래 여수의 밤바다를 본다. 향일암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어느 선사의 말을 전하는지 귀가 간지럽다. 어리석으면 부처도 중생이 되고, 지혜로우면 중생도 부처가 된다고. 돌산대교의 회 센터에서 해산물을 앞에 두고 술잔을 드니 협객이 따로 있을쏘냐. 바둑에도 귀신보다 무서운 게 자충수라 하던데, 술잔을 너무 많이 들어 자충수를 두면 어이할꼬. 벌써 아내의 눈 꼬리가 못마땅한지 63빌딩보다 높은 이순신대교의 주탑처럼 올라가는데...
  5월이다.
  급변하는 강호에 틈새를 비집고 흐르는 청빈의 석간수가 지구에는 자물쇠가 없단다. 산그늘을 길게 품은 저 아래 민들에의 홀씨가 중심을 잡기 힘들어도 기어이 언덕을 오른다. 사랑 때문이다.
  108가지 번뇌가 있고 5만 가지 병이 있다는 강호에, 8만4천 가지의 처방전이 있어 수명은 길고 길어지나 보다. 손녀가 시집을 간다고 난생처음 서울행 KTX를 탔다는 90살 북면아지매도 오늘은 빠른 협객이다.
  오늘의 뉴스가 시끄럽고 맛 집 앞에 줄이 길다하여도, 쥐어짜면 단물이 흐르는 5월의 하늘을 느긋하게 보면 어떨까. 비주류로 살아온 잡초가 세상의 구색을 맞추기 위한 들러리가 아니라, 낮은 자리에서 겨울 산처럼 세상을 견디며 발효되어 지구를 지키는 협객이다. 싹이 나고 움이 트는 세상의 푸른 희망은 꼼수가 없는 흙에서 나오니, 흙수저를 든 당신이 협객이 아니더냐.
  힘든 여정을 위로하는 저녁노을이 오르가즘 립스틱처럼 남해의 지친 물살을 묽게 애무하는 너도 협객이다. 그래, 태권도 검은 띠를 땄다는 손자 녀석 재웅이도, 민석이도 협객이요, 양파와 마늘을 캐는 당신도 협객이다. 세상에서 제일 힘든 직책이 아버지라 해도 절망의 해독제가 행동이란 걸 어디서 들었는지, 늙은 협객의 고깃배가 남해의 새벽 물살을 가른다. 구멍 없는 낚시 바늘이 있고, 바늘 없는 손목시계가 있는 오늘, 잎보다 꽃이 먼저 피면 어떻고, 꽃보다 잎이 먼저 피면 어떠랴. 비교를 하지 않으면 아무리 칼이 작아도 모두가 아름다운 협객인 것을.
중중무진 법계에 여래의 씨앗이 보리수로 자라는 은혜와 감사의 5월, 손님도 자주 오면 단골이 되고, 사랑도 자주하면 가족이 된다.
  달빛은 연애다리 수양버들가지에 흔들리고, 경남대 앞 새벽인력시장에 공을 치면 어떡하나 걱정을 해도, 헝겊 한 조각 콜라주로라도 끼어들어 사랑하면 봄인 것을, 사랑하면 강호의 협객인 것을...

  윤용수
  진주고등학교 졸업
  1991년 KBS와 한국수필 등단
  수필집‘아내의 앞치마’,‘순결보다 아름다운 것’,‘물매화’, 선 자리에서 앉은 자리에서
  경남문인협회, 마산문인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