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5 20:40 (수)
도 공무원, 급여일정액 온누리상품권구입, 얼어붙은 지역상권 녹여
도 공무원, 급여일정액 온누리상품권구입, 얼어붙은 지역상권 녹여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0.04.2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경제 위기극복을 위해 솔선
- 급여반납, 성금모금에 이은 3번째 지역경제 활성화 프로젝트

  경상북도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을 위해 공무원 급여 중 일정액을 전통시장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노력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이번 온누리상품권 구입은 도 소속 공무원 전체를 대상으로 자율구매신청에 따라 4급 이상 월 50만원, 5급 30만원, 6급 이하는 10만원으로, 전 직원이 참여했을 경우 매월 3억 5천만원 정도의 상품권을 구입하게 된다.

  시ㆍ군별 재난 긴급생활비 지급 등으로 온누리상품권이 부족한 상황임을 감안해 본청은 4월부터 6월까지, 직속기관지역본부사업소는 5월부터 7월까지 각 3개월간 구분해 시행한다. 향후 지역경제 회복 추이를 지켜보면서 소방본부 및 시군 소방서, 출자출연기관까지 확대하는 등 상품권 구입기간 연장을 검토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책이 절실한 상황에서 공무원 급여의 일정 부분을 온누리상품권 구입에 사용함으로써 소비증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등 그 파급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경북도는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다지고, 소비심리 위축으로 힘들어하는 도민들과 고통을 나누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한 공공기관장의 급여 30%를 4개월간 반납하기로 했으며, 도청, 의회사무처, 소방본부, 시군 소방서 직원 및 공무직 등 7천여 명이 2억3천5백6십만원의 성금을 모금한 후 지난 7일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에 기탁한 바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역경제가 극한으로 내몰리고 있는 상황에서 자발적으로 도민들과 어려움을 함께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상품권 구입에 동참해준 직원들에게 감사함을 전한다”며“코로나19 종식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