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8 06:45 (목)
야생동물 인명피해, 경북도에서 보상해 드립니다.
야생동물 인명피해, 경북도에서 보상해 드립니다.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0.05.20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인당 치료비 100만원, 사망위로금 500만원 지원 -
- 도내에서 야생동물에게 피해를 입은 도민이라면 누구나 신청 -

  경상북도는 봄철 영농기 시작과 산림 내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뱀, 벌, 멧돼지 등 야생동물로 인한 인명피해를 입은 도민에게 병원치료비로 최대 100만원, 사망 시 위로금 500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자는 사고 발생일 기준 경북도내에 주소를 두고 있는 누구라도 도내에서 야생동물로 인한 피해를 입은 경우 신청 가능하다.
  야생동물 피해자는 병원치료를 마친 후 시ㆍ군 야생동물담당부서 또는 읍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

  2016년 7월부터 전국 최초로 경상북도에서 시행하고 있는 제도로 농업임업 등 생산활동이나 일상생활 중에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야생동물로부터 인명피해를 입은 경우에 치료비 등을 지원한다.

  단, 수렵 등 야생동물 포획허가를 받아 야생동물 포획활동 중 피해를 입은 경우나 로드킬 사고 등 야생동물에 의한 직접적인 신체상의 피해가 아닌 경우에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한편, 경북도에서는 2016년부터 현재까지 719건의 인명피해 사고가 발생해 3억8천5백만원의 치료비를 지급했으며, 뱀과 벌에 의한 피해가 627건(8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7월부터 9월 사이에 집중적(79%)으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최대진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야생동물로 인한 피해일로부터 3년이 지나지 않았다면 신청이 가능하기 때문에 제도를 알지 못해 지원을 받지 못하는 도민이 없도록 적극 홍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