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5:15 (금)
전쟁에 광분하는 북한
전쟁에 광분하는 북한
  • 김문규 발행인
  • 승인 2020.06.16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행인 김문규
발행인 김문규

  우리나라는 북한과의 남북전쟁(6.25사변)이 아직 끝나지 않은 휴전상태로 계속 대치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대북전단을 빌미로 군사행동을 할 수 있다며 연일 우리나라를 겁박하고 있다. 저들의 일상적인 도발에 우리정부도 저자세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강력한 군사력과 장비를 갖추어 우리의 군사력을 우위에 세워 북한의 횡포를 저지해야 한다.

  북한의 도발에 맞서서 국방을 굳건히 지켜나가야 할 정부에서 국군 장성을 2020~2022년까지 매년 15명씩 줄여나가겠다고 했다. 이처럼 군 수뇌부를 줄이는 이유는 정부가 군사력을 약화시키려는 의도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 북한이 우리를 적으로 규정하고 대남사업을 대적사업으로 전환한 것은 전쟁 상황을 조성하는 의도가 아니고 무엇인가. 지금 우리정부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 국가안보와 국민을 생각이나 하고 있는가.

  북한의 제1부부장 김여정이 담화문을 통해“전단지 살포에 대한 응분의 조치를 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한 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 밖에 더하지 않은 공동 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마나 한 남북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여하튼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며“다음번 대적 행동의 행사권은 우리군대 총참모부에 넘겨주려고 한다.”며“남조선 것들과 결별해야 한다.”는 거친 말을 쓰며 우리정부를 겨냥해 전쟁분위기 조성을 하고 있다. 

  군사력우위를 내세워 마치 하수인을 대하듯 하는 태도는 우리정부를 그만큼 무시하고 있다는 반증일 것이다. 북한은 우리군의 통상적 군사훈련과 전력증강을 비난하면서 남북관계 긴장감의 책임을 우리정부에 떠넘기면서 계속적인 미사일연구와 실험발사를 하면서 우리와 미국을 위협하고 있다.

  이에 우리군은 북한의 핵미사일 방어를 위한 한미 미사일방어체계를 통한 연동훈련으로 방어체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이 훈련은 북한이 쏜 미사일을 한국의 패트리엇과 미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미 해군의 이지스함의 요격미사일 등으로 고도별 단계별로 요격하는 내용으로 진행됐고 북한의 핵 미사일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연합훈련이라고 밝혔다.

  국민은 우리정부의 강력하고 냉철한 대응을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