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23:50 (목)
진실공방에 들어간 추미애 아들 군 청탁사건
진실공방에 들어간 추미애 아들 군 청탁사건
  • 김문규 발행인
  • 승인 2020.09.14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행인 김문규
발행인 김문규

  끝이 보이지 않는 추미애 법무장관의 아들 서 모씨의 군 청탁 사건이 계속 밝혀지면서 사건은 점점 커지고 있다.
  국가존망의 가장 중요한 조건은 국토와 국민, 국방이 핵심이다. 굳건해야 하고 한점 잘못으로 인해 국가가 위태로워진다.
  이처럼 중요한 군 규율에 권력을 가졌다고 해서 입대와 동시에 릴레이 청탁이 들어갔다는 것은 여당 대표였고, 현재는 법무장관인 그의 어머니 추미애 장관의 국가관이 의심스럽다.
  세상의 어느 부모가 자신의 자녀를 귀하게 생각하지 않겠는가. 그러나 모든 부모들은 국방의무의 신성함을 침범하지 않는다. 그런데 여당 대표가 또 지극히 엄정해야 할 법무장관이 된 지금 그 아들에 대한 비뚤어진 모성애와 권력에 의해 군 기강이 흐트러졌다.
  군은 살아있는 기강에 의해 조직이 움직이고 있다. 이 사건  이후 휴가 나간 군인들 사이에서는 나도 휴가를 연장해 달라는 전화가 쇄도하고 있다고 한다. 이 문제로 인해 결국 군 기강이 무너진 탓이다. 
  또 군 복무 할 시기의 젊은이들에게는 서 병사의 황제 군 복무가 엄청난 분노로 다가오고 있다. 그 아들은 2016~2018년 의정부 미2사단 카투사 복무당시 휴가연장, 통역병 선발 등 보직배치에도 청탁이 있었다고 한다. 또 의정부 복무를 용산 으로 변경해 달라는 청탁도 있었다.
  권력의 핵심에 있는 그들은 서 씨의 군 복무 시작부터 제대하기까지 군 부대에 전방위적인 릴레이 압력을 행사했던 것이다.
  추 장관 부부가 아들 병가를 위해 군부대에 직접 연락했다는 사실을 담은 국방부 문건도 나왔다. 참 대단한 권력이다.
  추미애 장관의 사건담당인 동부지검에서 사건을 덮으려 했다는 정황이 있다. 휴가 미 복귀 사실을 알린 제대한 당직병사에게 거꾸로 사건을 입증할 서류를 갖고 오라고 다그쳤고, 추 장관이 당 대표시절 보좌진으로부터 휴가를 연장해달라는 청탁을 받았다는 진술을 누락시켜 진술조서를 조작했다고 한다. 진술을 조작한 주임 검사와 수사관은 영전발령이 났다가 최근 다시 사건 수사팀에 합류했다.
  동부지검은 그 동안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한번도 보고하지 않았다. 검찰이 뭉개고 있는 사이 여론이 악화되자 이제야 윤석열 총장에게 여러 건의 보고서를 올리면서‘사건을 지휘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책임을 회피하려는 면피용이라는 지적이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그들의 행태를 국민은 다 알고 있다. 그간 장관의 품위를 손상하는“아들 건들지 마라, 소설 쓰시네”등 저속한 말을 국회에서 국회의원에게 쏟아낸 추 장관의 고압적인 말투와 표정은 도대체 어디에서 온 자만심인가. 이 사건으로 인해 국방부도 검찰청처럼 처절한 보복을 당하지 않을까 걱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