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9 14:35 (일)
경산시, 브루셀라·결핵병 일제검사 실시로 청정지역 사수 총력
경산시, 브루셀라·결핵병 일제검사 실시로 청정지역 사수 총력
  • 편집부
  • 승인 2021.08.2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성, 와촌 6개월령 이상 (거세우 제외) 한·육우 전두수 검사 실시

  경산시는 연일 이어지는 폭염과 잦은 강우로, 지역에서 사육 중인 가축의 질병 발생 확률이 높아짐에 따라 접촉성 전염병인 브루셀라 및 결핵병 일제검사를 실시하여 가축전염병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자 한다.

  경산시는 총 910 농가 38,448두(한우, 젖소, 육우 등)를 사육 중이며 2020년 이후, 가축방역부서와 축산농가와의 긴밀한 협력과 효과적인 방역 활동으로 '21년 현재까지 브루셀라는 비발생, 결핵은 2 농가 발생으로 37두를 살처분했다.

  일제검사는 공수의 10명을 동원 8월 20일부터 9월 10일까지 실시하며, '20년 발생지역인 용성·와촌의 6개월령 이상(거세우 제외, 9,669두) 전두수 검사를 통해 브루셀라병 및 결핵병 청정유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브루셀라는 소의 유산과 사산 및 불임을 유발하고, 결핵병은 전신 쇠약과 호흡곤란을 일으키는 법정가축전염병으로 농장 생산성 감소와 더불어 발생농장 축주와 종사자에게 전염되어 질병을 일으키는 인수공통전염병이다.

  김헌수 축산진흥과장은 "클린 경산 이미지에 부합하도록 브루셀라·결핵 비발생 유지를 위해 축산농가는 검사 결과 음성인 개체만 사육, 거래하도록 하고 유·사산 발생 시 가축방역 부서에 즉시 신고해줄 것과 이번 일제 검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청정화 유지에 협력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