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9 14:15 (일)
경산시, AI 및 ASF 발생 대비 방역 대책 강화 추진회의
경산시, AI 및 ASF 발생 대비 방역 대책 강화 추진회의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1.09.1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의사회, 축협, 한돈협회, 양계협회 연석대책 회의로 유비무환의 태세갖춰

   경산시는 지난 8월 31일 농업기술센터에서 경산시 수의사회, 경산축협, 한돈협회 경산지부, 양계협회가 참여한 방역 대책 연석회의를 가졌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는 2021/2022 동절기에 전국적으로 109건(농가), 234건(야생조류)이 발생했으나, 경산시는 발생하지 않았다. 금호강 철새도래지가 경산을 가로지르고 있는 지리 특성상 철새의 산란계 농가 전파 위험을 미리 방지하고자 초소설치 및 개별농장 방조망 설치, 외부차량 농장진입제한, AI 정기검사협조 등 대비에 의견을 모았다.

  예방백신이 없는 100% 치사율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8월 중 고성, 인제, 홍천 등으로 남하하여 발생하고 있어, 지역 양돈농가에서는 야생멧돼지의 백두대간을 통한 감염을 방지하고자 양돈 울타리 점검 및 멧돼지 기피제, 생석회 도포, 농장소독, 배수로 정비 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경산시에서도 양돈농가 8대 방역 시설 조기 설치를 독려하며 2022년 국비사업으로 지원할 것을 밝혔다.

  양돈협회 및 양계협회에서는 방역 및 축산 전반에 대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하였고, 김헌수 축산진흥과장은 가축전염병 발생 시 메뉴얼에 입각한 초동대응절차 및 폐사축 처리 방법 등을 양돈 및 양계농가에 설명 후 협조를 구하였으며, 신속한 처리로 근절 및 재입식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당부했다.

  경산시 수의사회 및 축협에서도 신속한 신고체계 확립 및 질병 대응에 대한 시의 대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철저한 방역 대응으로 발생을 미리 방지하는 것이 우선순위이며, 발생할 경우에는 축산농가의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민과 관이 유기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