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1 02:45 (토)
송경창 경산시장 예비후보, 이철우 지사와 영일만대교 건설 현장에서 尹당선인 만나
송경창 경산시장 예비후보, 이철우 지사와 영일만대교 건설 현장에서 尹당선인 만나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2.04.12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1일 영일만대교 건설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업추진을 약속했다.

  이날 현장에는 윤 당선인, 이철우 도지사, 김정재 국회의원, 김병욱 국회의원, 이강덕 포항시장, 송경창 경산시장 예비후보 등과 많은 시민들이 윤석열 당선인의 영일만대교 건설 브리핑 현장에 참석했다.

  영일만대교 사업은 지난 2008년‘광역경제권발전 30대 선도프로젝트’에 선정됐다. 그러나 2013년 국토부와 기재부의 총사업비 변경 협의 과정에서 국가재정부담 등을 이유로 건설이 보류됐다.

  윤 당선인은“후보 시절부터 지역의 현안인 영일만대교 건설을 공약으로 정해 관심있게 지켜봤다”면서“현장에서 보니 사업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성사가 안 되면 추경호 장관(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이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닙니까”라며 공약 이행 방침을 재확인했다.

  영일만대교는 동해고속도로 포항∼영덕(30.9㎞)구간에 포함된 대규모 국책 사업이다. 포항시 남구 동해면에서 북구 흥해읍을 잇는 총길이 18㎞ 해상교량으로 사업비는 1조6189억원에 이른다.

  송경창 경산시장 예비후보는 포항시 부시장,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을 지내며 경북도와 포항시의 숙원 사업인 ‘영일만대교 건설’을 국책사업으로 건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