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1 03:10 (토)
조현일 경산시장 예비후보, “경산형 고향사랑기부제”조기 정착 추진 등 핵심 공약 발표
조현일 경산시장 예비후보, “경산형 고향사랑기부제”조기 정착 추진 등 핵심 공약 발표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2.05.05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현 일 경산시장 예비후보
조 현 일
경산시장 예비후보

  조현일(국민의 힘) 경산시장 예비후보는 4일 저출산·초고령화의 급속한 진행으로 농업·농촌의 기반이 약화되고 있는 현실에서, 지역 농업 지원 대책 중 하나로 “경산형 고향사랑기부제 조기 정착 추진”을 제시했다.

  고향사랑기부제는 2023년부터 시행되는 제도로, 개인이 자신의 주소지 이외의 고향 등 지자체에 기부를 하면, 지자체는 기부금을 주민복리 등에 사용하고, 기부자에게는 세제 혜택과 함께 기부액의 일정액에 상당하는 지역 농특산품 등을 답례품으로 제공할 수 있다.

  조 예비후보는 “내년부터 도입될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당 연간 500만 원한도 내 일정액을 기부한 후 세액공제와 답례품을 받는 것으로, 지역경제 발전과 재정 확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도농복합도시인 경산 지역의 특성을 살려, △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기부금 접수부터 답례품 제공·세액공제까지 한 번에 가능한 원스톱 시스템 운영 △ 포도·복숭아·대추 등 지역을 대표하는 명품 농축산물로 시기별 특화된 경산형 답례품 공급 △ 농업인 복리 증진·사회적 취약계층 지원·맞춤형 복지 사업 추진 등 지역 내 불균형 해소를 위한 기금운용심의위원회 설치 △ 출향 인사의 고향사랑 실천과 애향심 고취 홍보 등 기부금 유치 선점을 위한 민관 합동 실무협의체 구성과 같은 구체적 공약방안을 제시했다.

 “제도 안착과 활성화를 위해 기부자 선호도를 반영한 지역 농축산물 답례품 모델 개발 등 우리 경산 지역에 맞는 추진 전략 수립과 철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며 “활용 방안이 담긴 조례 제정 과정을 행정과 의회, 농협 등 관련 전문가, 지역민과 함께 논의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