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6 03:35 (수)
찻잔에 남은 생각
찻잔에 남은 생각
  • 김귀옥
  • 승인 2022.05.17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찻잔에 남은 생각

앞니로 느껴보는
향기는 연두빛이다

하얀발레복 춤추는 깨금발
어깨동무한 속살들은
꽃서리 마저 따닥따닥
제 몸 태우며 향내 뿌린다

수줍은 모양으로 고개숙인 새색시였다
갸날픈 절개는 구름을 걷는
봄바람으로 흔들린다
다시는 꽃피우지 못할 듯이 절실하다

달그림자 가볍게 내리는 날
찻잔에 터져나오는 노란 분수에 취한다
잘근잘근 앞니로 느껴본 향기에
그리움은 시간의 들판을 건너 네 생각을 잡는다

김 귀 옥
canopener학원 원장
제2회 전국문학인 꽃 축제 백일장 우수상
영남대학교 문예예술과정 수료
​​​​​​​영남문학 시 등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