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6 04:10 (수)
오세혁 경산시장 후보, 임당역 광장서 합동 출정식 가져
오세혁 경산시장 후보, 임당역 광장서 합동 출정식 가져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2.05.19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무시하는 국회의원 심판 ‘당 보다 인물’ 선택해 달라 지지 호소

  오세혁 무소속 경산시장 후보는 19일 오후 1시 30분 임당역 광장에서 합동 출정식을 가지고 본격 선거전에 돌입했다.

  오세혁 후보와 지지자들은 출정식에서 ‘짓밟힌 시민의 자존심’이라는 플래카드를 찢는 퍼포먼스를 통해 지역 국회의원의 공천 파행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먼저 시민협의체 정재학(전. 예비후보)은 지지연설에서 “이번 경산시장 선거는 공정과 불공정의 싸움이자 경산의 주인인 시민과 머슴인 국회의원의 싸움.”이라며, “지역정치권을 파탄으로 치닫게 한 지역 국회의원을 심판케 하여야 하고 그 방법은 이번 선거에서 무소속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또한 “시민의 자존심을 짓밟고 있는 머슴에게 지면 되겠냐?”라며, 오세혁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시민대표로 단상에 오른 한 시민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국회의원 보좌관의 SNS 메시지를 공개하며 “국회의원 보좌관의 폭언과 치졸함은 선거 개입이자 시민에 대한 협박.”이라며, “시민을 우롱하는 저런 무리에게 우리의 힘을 보여주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상조 위원도“지역의 진정한 주인은 시민이라며, 시민의 손으로 오만한 국회의원을 심판해야 한다”며 꼭 오세혁 후보의 지지를 부탁한다고 청중들의 지지를 이끌어 냈다.

  오세혁 후보는 출정 연설에서 ‘시민의 기대를 저버리고 함량 미달 시장 후보를 단수 추천한 국회의원을 심판해야 한다’며 ‘이는 빨간색만 보고 찍어 주던 우리 시민들의 신뢰를 이용한 것’ 이라며 ‘이젠 당이 아니라 인물’을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경산시장 공천은 중앙당 최고위원회에서 2번에 걸쳐 잘못을 지적했지만 국회의원은 이를 무시했다.”며, “국회의원이 단수추천한 엉뚱한 후보가 아니라 위대한 경산시민의 힘으로 경산시민의 후보인 저 오세혁을 압도적으로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출정식에 지지자들은 ‘공천파행’ 문구 간판에 물풍선을 던지고 ‘경산시민의 짓밟힌 자존심’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시민의 발로 밟고 가위로 자르는 퍼포먼스를 끝으로 마무리하며 승리를 기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