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9 21:35 (금)
자인단오제 3일부터 5일까지 계정숲 일대서 개최
자인단오제 3일부터 5일까지 계정숲 일대서 개최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2.06.03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시의 대표적 민속 문화재인 자인단오제가 3일 오전 9시부터 호장장군 행렬을 시작으로 한장군제, 여원무, 팔광대, 계정들소리, 단오굿, 창포머리감기 시연 등 자인단오를 대표하는 행사들이 연이어 펼쳐졌다.

  이날 오후 5시에는 계정숲 열린문화마당에서 최영조 시장, 윤두현 국회의원, 이기동 시의회 의장, 조현일 경산시장 당선인,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 도·시의원, 지방선거 당선인 등 각 기관단체장 및 시민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이 성황리에 열렸다.

  국가무형문화재 제44호로 지정된 자인단오제는 신라시대부터 경산시 자인면에서 전승돼온 단오 행사이며, 수릿날 마을 수호신인 한장군(韓將軍)에게 행하는 유교적 제례로 여원무, 단오굿, 씨름, 그네 등 민속 연희를 3~4일 즐기던 것이 지금까지 이어져 축제로 발전했다.

  또한 한장군(韓將軍)은 신라시대 자인 태수로, 왜적이 자인면 도천산에 성을 쌓고 기거하면서 주민들을 괴롭히자 한장군이 여자로 변장하고 누이동생과 함께 버들 못 둑에서 화려한 꽃관을 쓰고 춤을 추면서 왜적을 유인해 섬멸했다고 전해지며, 이때 췄던 춤이 여원무다.

  5일까지 진행되는 축제 기간에 계정숲 곳곳에서는 창포 머리감기, 민속놀이체험, 천연염색, 다도(茶道), 단오부채 만들기, 전통공예, 떡메치기, 신기전, 캘리그라피 등 체험 부대행사가 진행되며 한장군제, 여원화 만들기, 팔광대 등 자인단오제 무형문화재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