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9 22:55 (금)
[17]. 마음과 행복경제 이야기
[17]. 마음과 행복경제 이야기
  • 대구대학교 명예교수_박천익
  • 승인 2022.07.13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대학교 명예교수 박천익
대구대학교 명예교수
박  천  익

  인간의 삶에 있어서 마음을 어떻게 관리하느냐의 문제는 인생의 행복을 결정하는 중요한 지표가 될 수 있다. 타인에 대하여 배려와 관용의 마음을 갖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스스로의 마음이 평온해져 훨씬 더 행복한 삶을 살아갈 가능성이 높음 또한 사실이다. 질병과 마음의 관계를 연구하는 의학자들은 인간의 마음가짐이 건강과 질병을 좌우한다고 한다. 스스로의 마음이 선하고 관용적인 자세를 갖도록 노력하는 사람은 자신의 삶을 잘 다스려 나감으로써 스트레스를 덜 받고, 일상에서 기쁨과 평안을 얻는다. 기쁨과 평안은 생체 에너지의 과용을 줄이고, 노화와 질병을 막아 행복의 파이를 키우는 마음의 묘약이다. 남을 시기하거나 남을 이용하여 자신의 이익을 챙기려는 이기적인 사람은 스스로가 마음의 평화와 기쁨을 감소시켜, 일상생활에서 마음의 경제를 잃게 된다. 

  의학자들은 질투심과 이기심이 많은 사람은 크고 작은 질병에 잘 걸리게 되며, 반대로 남을 배려하고, 남에게 봉사하는 마음을 가진 사람은 병에도 잘 안 걸리며, 또한 병에 걸려도 잘 낫는다고 한다. 세상에 대한 사랑의 마음은 긍정의 에너지를 소생시켜 스스로를 건강하게 함으로서 행복 엔돌핀을 증가시킨다. 남에게 자비와 사랑을 베풀고자 하는 마음은 남에게는 물론, 자신의 삶을 건강하게 하는 사랑과 자비의 묘약이며, 마음의 행복경제를 실천하는 하는 하늘의 길이다. 

  한 나라가 살기 좋은 나라가 되고, 질 높은 선진국이 되는 것은 소득수준에만 달려 있는 것이 아니다. 진정한 선진복지국가 또는 행복국가는 그 나라 국민들이 얼마만큼 마음의 건강상태를 갖고 있는가 하는 문제와 직결되어 있다. 1인당 국민소득은 3천 달러(2020년 기준 2,860달러)가 채 안 되는 남부아시아의 히말라야산맥의 산악국가 부탄은 국민총행복의 국가목표를 마음에서 찾고 있다. 국민 75%가 대승불교인 라마교를 믿으며, 힌두교, 이슬람교 등 대부분이 종교를 갖고 있으며, 문맹률 66.6%이지만 행복지수가 높다. 세계 일등 행복국가로 일컬어지는 부탄인들은 자연과 함께  욕심을 버리고 편안한 마음으로 사는 것을 최고의 행복한 삶으로 생각한다.

  건강한 마음상태로 상호 배려하는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는 나라는 진정한  선진국의 자격을 갖춘 나라라고 볼 수가 있다. 복지국가 또는 행복국가라고 하는 나라들은 도덕성이 높고, 인간관계에서 배려심이 높은 나라들이다. 흔히들 지구상의 대표적인 복지국가로 일컬어지는 북유럽의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덴마크 등의 나라들은 대부분 국민들의 마음상태가 안정되어 있고, 환경과 사회질서를 소중하게 생각하며, 이를 바탕으로 공동체적 가치와 개인의 자율성을 존중하는 나라들이다. 마음이 정제되고 인성들이 조화롭게 성숙된 나라들로 알려져 있다. 설사 그 나라의 국민소득수준이 높고, 경제적인 부가 선진국 수준이 될지라도, 국민의 마음 수준이 저급하고, 사회관계에서 타인에 대한 배려심이 부족한 나라라면, 그 나라를 과연 진정한 선진복지국가라고 인정하기가 힘들 것이다. 반대로 경제적인 수준에서는 최고수준의 국가들에  못 미친다고 하더라도, 국민들의 마음속에 도의가 살아있고, 타인에 대한 배려와 인권에 대한 존중도가 높은 도덕국가라면 그 나라는 마음이 풍요한 선진국으로서의 자격을 갖추었다고 보아도 무방할 것이다.

  사악한 이기주의와 반양심적 권위주의가 지배하는 나라라면, 그 나라는 소득수준이 아무리 높다고 하더라도 결코 진정한 선진국이라고 일컬어질 수가 없을 것이다. 국민들의 마음에 생명존중과 인권의 가치가 제대로 녹아있지 못한 군사강국의 정치지도자나, 미개한 의식수준으로의 세계평화를 무너뜨리는 행위를 일삼는 국가지도자는 지구촌 행복의 파괴자임에 분명하며, 그는 정치적 위상이 아무리  높을지라도 영혼이 병든 하급인물임에 분명하다. 이러한 국가나 개인은 마음이 병들고 인류에 대한 이상을 상실한 자이다. 진정한 선진국이 되는 길은 국민들의 마음바닥에 인간애적인 휴머니즘과 생명에 대한 사랑이 있어야 한다. 지금 지구상에 존재하는 대부분의 공산권 국가들의 정치지도자들은 올바른 마음의 길을 잃고 있다고 볼 수 도 있다.

  일찍이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한 시몬 쿠즈네츠와 아더 루이스도 경제가 잘 발전하려면 무엇보다도 국민들의 마음가짐이 올바르게 되어야 한다고 했다. 20세기 최고의 경제학자라고 불리어졌던 폴 사뮤엘슨 MIT대학의 교수도 그의 명저 『마음으로부터 경제학』에서 인간의 사랑, 경제행위의 동기 등 마음이 경제적인 부의 형성에  중요함을 강조했었다. 인간의 올바른 마음가짐은 개인의 심신건강은 물론 한 국가의 경제발전과 그 나라의 참다운 번영에 기초가 된다. 국가사회나 개인의 행복실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인간의 마음도 수련과 노력의 산물이다. 마음은 선천적으로 타고나는 부분도 있지만, 후천적인 노력에 의하여 상당부분 변화되고 형성될 수 있는 자유선택의 결과물이다. 

  어린 시절 마음이 소심하고 옹졸했던 사람이 후천적인 노력에 의해 크나큰 마음의 그릇으로 거듭난 경우를 우리는 역사를 통해서 많이 알아 왔다. 어떤 후천적인 교육 또는 자각에 의하여 고매하고 고난을 극복하고 위대한 인격체로 거듭난 위인들을 우리는 많이 보아 왔다. 그 사람의 마음의 그릇이 어떤 모양을 갖고 있느냐에 따라 인생의 모습도 확연히 달라진다. 특히 종교적 가르침으로 마음의 모습이 달라지는 경우는 우리가 현실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사실이다. 성서의 믿음을 바탕으로 한 사랑의 마음, 불교나 유교에 가르침을 따른 자비심과 공경의 마음은 모두가 후천적인 마음의 수련에서 얻는 행복의 길 찾기 과정이라고도 볼  수 있다.

  세상을 살다보면 뜻대로 되지 않는 일이 많음은 당연지사이다. 마음같이 세상이 돌아가지 않는 경우도 많다. 정치, 경제, 사회의 다양한 제도들이 개개인의 맘에 들지 않는 수도 있고, 자식을 키우는 일, 직장생활, 인간관계 등이  마음대로 안 되는 경우가 많다. 사람마다 생각이 다양하다보니 세상의 일들도 나의 뜻과는 다르게 이루어지는 경우도 많다. 다양한 마음의 세계는 다양한 사상을 만들고 상이한 이데올로기를 만들어 낸다. 마음의 체계적 한 형태라고 볼 수 있는 사상이나 이념은 삶의 태도나 사고방식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때로는 사상의 대립은 갈등을 만들기도 하고 그것이 삶의 행, 불행을 만들기도 한다. 마음은 이 모든 갈등과 행·불행을 극복할 수 있는 요술사이다. 마음의 그릇은 세상에 평화와 사랑을 주고, 자신에게는 행복을 안겨주는 신이 인간에게 남긴 최고의 선물이다. 사람이 사람답게 살아갈 수 있도록 마음을 잘 관리하는 마음의 경제학은 또 하나의 소중한 행복경제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