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20:30 (월)
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 산업시설용지 첫 분양
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 산업시설용지 첫 분양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2.09.2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망 선도기업 유치로 일자리가 넘치는 미래경제 발전에 총력

  4차산업을 선도하는 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 산업시설용지를 지난 8일에 첫 분양을 시작했다.

  이번에 분양하는 토지는 와촌면 지역에 들어서는 2단계 구역의 산업시설용지로 총 10필지, 분양면적 110,148㎡(33,320평)로 분양가(평균단가)는 285,879원/㎡(평당 945,049원)이다.

  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는 주력산업인 자동차・건설기계부품업종과 더불어 의료기기 및 메디컬신소재단지로 개발될 예정이며, 개발면적 총 29만 평, 사업비 약 3,216억 원이 투입되고, 현재 공정률 52%로 2023년 준공을 목표로 부지 조성공사가 한창이다.

  2천2백여 세대의 공동주택과 단독주택, 학교, 상업시설이 산업시설과 함께 조성되면서 저녁에도 불이 켜지고 활력이 넘치는 직주근접의 복합도시로 개발될 예정이다.

  특히, 인근 5천여 세대의 하양택지지구, 5분 거리에 있는 청통와촌IC, 대구도시철도 하양연장에 따른 대도시와의 뛰어난 접근성으로 물류 수송, 인력 채용 등 기업 입지로는 최적의 조건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하양읍 1단계 지구는 건설기계부품특화단지로 조성되어 외국인 투자구역을 일부를 제외하고는 100% 분양이 완료되어 151개 기업이 유치되었으며 현재 100여 개 기업이 가동 중이다.

  건설기계 기술센터 등 7개의 대규모 국책연구기관 유치, 산학협력 생태계 조성을 위한 경산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최근 전기차 무선전력전송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 산업 대전환에 대비한 신성장 산업의 기반을 구축했다.

  조현일 시장은 “지역이 살고 시민이 행복해지는 길은 부가가치가 높은 신산업을 발전시키고 유망 선도기업을 유치하는 일”이라며, “2단계 지구를 잘 조성해 일자리가 넘치는 미래경제 발전을 위해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