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03 21:30 (월)
원효ㆍ설총ㆍ일연 ‘삼성현(三聖賢)의 향연’ 
원효ㆍ설총ㆍ일연 ‘삼성현(三聖賢)의 향연’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2.09.21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회 천민만락 통통 삼성현 문화축제 열려

  원효·설총·일연 삼성현(三聖賢)의 삶과 사상을 조명하는 「제2회 천민만락 통통 삼성현문화축제」를 지난달 21일 제석사(주지 혜능스님)의 주최로 영남대학교에서 개최했다.

  당일 저녁 천마아트센터에서 열리는 문화공연에서는, 영남국악관현악단과 대구경북불교연합합창단이 함께하는 대규모 성악곡에 채한숙예솔무용단의 창작무용이 더해진 종합예술 작품 ‘삼성현의 향연’을 시작으로 삼성현을 주제로 한 국악교성곡을 선보였다. 이어서 박창근·김다현·이찬원 등 대중가수들이 영남국악관현악단과 협연해 축하공연을 펼쳤다.

  <국악교성곡 원효>는 원효성사의 삶을 다룬 ‘민족의 첫새벽 원효’와 이번 공연을 위해 만든 곡 ‘제석사’, 성사가 천촌만락(千村萬落)을 누비며 추었다고 전해지는 ‘무애무’로 구성됐다. <국악교성곡 설총>은 원효성사 입적 후 설총이 만들었다고 전해지는 ‘원효 회고상’을 모티브로 한 동명의 곡을, <국악교성곡 일연>은 삼국유사를 집필한 일연선사의 얼을 기리는 ‘절망을 밀고 나가는 뿔처럼’을 공연했다. 

  문화공연에 앞서 지난21일 오후 1시부터 영남대 자연과학대 강당에서 열린 원효학술대회는 원효성사의 일심(一心)사상과 인공지능(AI)의 융합을 주제로 진행했다.

  첫 번째 발표는 동국대 고영섭 교수가 ‘원효의 일심사상과 인공지능은 어떻게 만날 수 있는가?’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운문승가대학 학감 영덕스님이 토론을 이어갔다. 이어서 ‘원효의 열반사덕(涅槃四德)과 메타버스 속의 자아’를 해인승가대학 학장 보일스님이 발표하고 동국대 석길암 교수가 토론자로 나섰다. 

  영남대 김성규 명예교수는 ‘원효의 전법에 대한 혁명과 MZ세대의 전법’을, 원광디지털대 지수현 교수는 ’일본 고산사 소장 원효 진영에 나타난 가사에 대한 이해‘를 발표하고 대구대 이윤호 교수, 원광대 권혜진 박사가 각각 토론을 맡아 진행했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제석사 주지 혜능스님은 “삼성현의 지혜와 가피로써 국가와 민족의 안과태평을 기원하며 삼성현의 고장인 경산의 역사문화관광 발전과 시민들의 행복한 삶에 기여할 수 있길 발원한다”고 했다.

  조현일 시장은 “일찍부터 압독국의 문화를 꽃피우고 삼성현과 같은 인재를 배출한 문화도시 경산에서 삼성현 문화축제를 개최하는 것이, 천촌만락을 다니며 가무로 대중들을 교화하시고 소통과 화합을 실천하신 원효대사의 뜻을 사람중심 교육문화로 꽃피우겠다는 경산시정 목표로 이어가는 연장선이라 생각한다”며,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불씨를 심어주는 귀한 자리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원효학술대회는 BBS불교방송 유튜브로 다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