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9 21:25 (금)
2022 안동하회탈배 전국리틀야구대회, 경산시 리틀야구단 우승컵을 들어 올려
2022 안동하회탈배 전국리틀야구대회, 경산시 리틀야구단 우승컵을 들어 올려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2.11.17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시 리틀야구단은 8일 안동시 리틀야구장에서 열린 「2022 안동하회탈배 전국리틀야구대회」에서 선수들이 혼연일체가 되어 이번 대회 우승컵을 차지했다. 

  전국의 21개 팀의 선수들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경산 리틀야구단은 4강전에서는 경남 양산시 리틀야구단을 상대로 4대 4로 비겨 추첨 승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에서는 대구 중구 리틀야구단을 12대 7로 누르면서 우승의 영예를 차지했다.

  특히, 결승전에서 마무리 역할을 했을 뿐 아니라 4번 타자로서 팀에 중심적 역할을 해 준 강도균 선수가 최우수 선수상을 받고 서상우 감독이 최우수 감독상을 받으며 다시 한번 경산시 리틀야구단의 저력을 과시했다.

  경산시 리틀야구단은 올해 「2022 강남지회장배 대구경북리틀야구대회」,「2022 U-12 전국유소년야구대회」,「구미 시장기 리틀야구대회」,「2022 제2회 이승엽배 전국리틀야구대회」에 이어 이번 대회로 무려 다섯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전국 리틀야구 최강자 자리를 다져가고 있다.

  조현일 시장은“부상자 없이 최선을 다해 경산시의 명예를 드높여준 우리 선수들이 정말 고맙고 자랑스럽다. 이번 대회가 어린 선수들에게 소중한 추억이 되고 서로 간에 동료애를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