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07 18:30 (금)
[시] 진달래
[시] 진달래
  • 김이대
  • 승인 2021.03.23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이대ㆍ자유문예등단ㆍ한국문인협회, 한국시인협회, 문학의 뜰작가협회 회원ㆍ동해 남부시 동인 활동
김  이  대
ㆍ자유문예등단
ㆍ한국문인협회, 한국시인협회,
문학의 뜰작가협회 회원
ㆍ동해 남부시 동인 활동

  진달래

  너와의 인연은
  닿을 듯 말 듯한 손끝과
  들릴 듯 말 듯한 목소리

  눈물 흘리고 간 발자국 따라
  진달래가 피었다
  누군가의 여혼이 불타는 꽃

  이산 저산 진달래꽃 피어
  붉게 물들면

  간절한 기도에도
  못 닿고 떠난 슬픈 목숨

  먼 하늘 밖에서 울다 간 세월이
  가슴에 머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