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07 18:25 (금)
경산시, 철도유휴부지 사업 대상지 선정
경산시, 철도유휴부지 사업 대상지 선정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1.03.23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향후 대구권 광역철도 개통 및 경산역 도시재생사업 완료 시 주차난 심화 예상
- 주차공간 확보로 민원 해결 및 철도이용 수요 증가 기대

  경산시가 2020년에 신청한 철도유휴부지 활용사업이 국토교통부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가운데, 향후 대구권(구미~경산) 광역철도 개통 및 경산역 도시재생사업 완료에 대비하여 선제적 조치에 나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철도유휴부지 대상사업은 국가철도공단 소유의 유휴부지를 활용하여 주민친화적 공간조성 또는 지역경쟁력 강화 목적으로 국토교통부에서 지자체를 상대로 제안서를 신청받아 선정한다.

  철도유휴부지 활용사업은 지자체가 철도유휴부지를 이용하여 공원, 주차장, 쉼터 등 주민친화적 공간으로 활용할 경우 부지를 매입하지 않고도 무상으로 부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부지매입비를 절감할 수 있으며, 경산시는 사업이 선정됨에 따라 약 3.2억원(공시지가 기준)의 부지매입비를 절감했다.

  사업 대상지인 옥산동 123-1번지 철도부지에는 8,970㎡의 부지에 주차장, 화장실, 체육시설 등 지역주민들의 주차난을 해소하고 여가활동 및 체력단련을 할 수 있는 시설물이 설치되어 지역주민 및 경산역 이용객들의 주차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산시는 앞으로도“공모 사업이나 제안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시민들 생활에 편리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