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6 05:20 (수)
이철우 도지사, “지방불균형 해소... 야당단체장 역할 강조”
이철우 도지사, “지방불균형 해소... 야당단체장 역할 강조”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1.04.26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시가격제도 개선 5개 시도지사 공동건의문 발표
탈원전 정책, 코로나19 방역수칙 등 지방목소리 계속 전달해 나갈 것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지난 18일 서울시청에서 국민의힘 소속 5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장 회동에 참석해 정부의 공시가격 산정, 일률적 코로나 방역, 탈원전 정책 등을 비판하며 지방 불균형 해소를 위해 야당 광역단체장들의 역할을 강조 했다.

  이날, 이철우 지사는 공동건의문 발표 모두발언에서“우리경북은 공시가격이 오히려 내린 곳도 있어 수도권과 사정이 다르다”며,“수도권과 지방의 불균형이 갈수록 심화 되어 수도권은 땅값이 오르고 지방은 오히려 내리는 곳도 있다”고 강조하며,“진정한 지방자치를 위해서 공시가격 산정을 중앙정부에서 지방으로 이양해 줄 것을 요구 한다”고 밝혔다.

  또한,“코로나19 방역 수칙도 인구밀도와 지역사정이 다른 서울과 울릉도를 똑같은 거리두기 기준으로 하는 것은 문제가 있고,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이 위치해 있는 우리지역의 경기도 아주 어렵다”며,“지방의 상황을 중앙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우리 스스로 바꿀 수 있는 건 바꿔 나가겠다”고 강조 했다.

  한편, 이 지사는“야당 단체장들이 모이는 데는 이유가 있다”며,“여당 단체장들은 발언할 수 있는 것에 한계가 있으니, 지역의 사정을 가장 잘 아는 야당단체장들이 주요현안 사항에 대해서 자주만나서 중앙정부에 건의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