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3 07:45 (목)
연말연시 따뜻한 배려는 우리 가정에서
연말연시 따뜻한 배려는 우리 가정에서
  • 경산경찰서 여성청소년과 학대전담경찰관
  • 승인 2017.01.0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경찰서 여성청소년과
학대전담경찰관 경위 이연규
  연말연시 뜰 뜬 분위기속에 직장 동료 등과 각종 모임을 하다보면 자연스레 음주를 함께하게 된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는 모임으로만 끝내야 하고 다음날 출근을 위해 그리고 편안하게 잠을 자고 있는 가족에 대한 배려의 마음을 가지고 귀가해야 하는 것은 지극히 기본이 되어야 한다.

  하지만 귀가한 후에 남은 술기운으로 사소한 말다툼을 시작으로 결국에는 가정폭력으로까지 이어져 하루아침에 자신은 가정폭력 가해자로 가족들은 피해자로 전락하여 다음 날 아침이면 땅을 치며 후회하는 사례가 종종 있어 담당자로서 안타깝다

  가정폭력은 특성상 사소한 말다툼에서 시작해 극단적인 폭력이나 살인 등 강력 범죄로 이어지기 때문에 그 피해가 심각해 질수 있어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경찰은 가정폭력 신고사건에 대해 상습적이고 죄질이 나쁜 경우를 제외하고는 적극적 가정보호사건 처리와 피해가정에 대해 세심한 보호지원 활동을 꾸준히 하고 있으며
여성긴급전화 1366 및 지역 가정폭력상담소 등 각종 단체와의 협업을 통해 상담 및 지원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에 국민적 관심도가 높아져 가정폭력 상담건수가 최근 2년간 전국통계에 따르면 ’14년도 280,750건 ’15년도 323,331건으로 증가했고, 적극적 피해자 상담과 112신고 결과, 가정폭력 가해자 검거 인원이 ’14년도 18,666명, ’15년도 47,549명으로 확연히 증가했다.

  경산경찰서는 연말연시 112로 신고되는 모든 가정폭력 등 학대신고 사건에 대해 2명에 학대전담경찰관이 가정폭력 피해가정 보호를 위해 세심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이들에게 사랑의 온기를 전하고 있으며, 매일 전수합심회의를 통해 범죄수반 여부를 면밀히 분석해 철저히 대처하고 있으며 13명에 여성청소년 수사팀 형사들이 가정폭력 피해 신고 사건에 대해 24시간 매의 눈으로 살피고 있다

  또한 가정폭력 피해가정의 원만한 회복을 위해 경산시청 등 협업 단체들과 설루션(Solution)회의를 개최해 경제적 지원 등 다각적인 보호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 하고 있다. 우리 가족에 대한 배려를 통해 만들어진 가족사랑은 우리 이웃과 사회에 대한 마음 따뜻한 관심으로 이어지게 된다.

  경찰은 금년 12월 26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연말연시기간동안 가정폭력 위기여성 보호기간을 설정하여 운영하고 있다. 가정폭력은 단순한 가정사가 아닌 명백한 범죄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하고 피해가 있거나 의심이 되면 112 및 경찰서 홈페이지(www.gbpolice.go.kr/gs)를 통한 따뜻한 관심이 절실하게 요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