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9 08:30 (월)
2018 경산자인단오제 개최
2018 경산자인단오제 개최
  • 편집부
  • 승인 2018.06.04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라시대부터 전승되어 온 경산지역 대표 전통 문화예술행사이자 국가무형문화재 제44호로 지정되어 있는 『경산자인단오제』가 오는 6월 16일부터 6월 18일까지 3일간에 걸쳐 경산시 자인면 계정숲 일원에서 성대하게 개최된다.

  이번 단오제의 볼거리로는 첫날 자인팔광대를 비롯한 전국의 광대들이 참가해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형태의 광대놀이 한마당을 펼치는 <광대페스티벌>로 화려한 막을 열고, 이날 17시에는 의례적인 개막식을 탈피한 축하비행 드론 쇼와 이색 개막 퍼포먼스로 시민이 행사의 주인공이 되는 축제로 진행한다.

  이틀째인 17일은 탄신 1,401주기를 맞은 원효성사의 탄생 다례재가 제석사에서 열리며, 대학생으로 구성된 <여원무 공연>, <전통고유의상 페스티벌 - 단오 계정숲을 거닐다>와 <제4회 경산아리랑제> 영남민요 퍼포먼스와 DIY 아리랑쇼를 개최하여 시민의 참여도가 높은 축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18일은 음력 5. 5. 단옷날로 국가무형문화재 제44호인 <경산자인단오제의 5가지 마당>이 아침 9시 호장장군행렬을 시작으로 펼쳐지고 창포머리감기 시연, 자인 단오굿 등이 펼쳐지며 18시부터는 강진, 진성, 한혜진, 박세빈, 성진우 등이 출연하는 <단오 음악회>를 끝으로 3일간의 막을 내리게 된다.

  체험행사로는 경상북도 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는 계정숲 곳곳에 그네뛰기, 버나돌리기, 보부상 체험, 줄타기, 제기차기, 투호놀이, 널뛰기, 공기놀이 등 우리 민속 전통 놀이가 준비되어 있으며, 자인단오제의 전통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여원화 만들기 체험, 장군복을 입고 말에 오르는 한장군 체험, 창포머리감기 체험과 어린이 물놀이장, 중국 콩쥬 체험, 생활공예 만들기, 세계악기 체험, 추억을 파는 점빵 등 새로운 즐길 거리가 다채롭게 준비되어 있다.

  이외 계정숲 곳곳에서는 대학장사 씨름대회, 단오전국사진촬영대회, 계정숲 예술전, 단오 및 독도 사진 전시 등 부대행사가 열리며, 또한 삼성현역사문화공원에서는 삼성현 백일장과 그림대회가 준비되어 있어 단오제의 다양한 이모저모를 느낄 수 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44호로 지정된 경산자인단오제를 전승․보전하고 민족의 4대 명절인 단오를 지속적으로 지켜나가는 ‘2018 경산자인단오제’ 행사장을 방문하여 전통 단오의 멋을 즐기시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