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6 00:05 (일)
포도저장 전국 최초 팰릿 MA저장기술 적용
포도저장 전국 최초 팰릿 MA저장기술 적용
  • 김도경 기자
  • 승인 2020.11.18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경산 2개소 보급…저장기간 연장과 선도유지 기대

  경산시는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팰릿 MA(가스조절) 저장기술을 전국 최초 지역내 포도저장에 시범 보급하고 있다.

  지난 12일 경산포도영농조합법인과 자인농협포도공선출하회 등 총 2개소에최근 소비자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샤인머스켓 포도에 팰릿 MA(가스조절) 저장기술을 시범 적용했다.

  농산물 유통기한 연장 팰릿 MA저장기술은 팔레트 단위로 포장된 농산물의 저장기간을 연장하는 기술로 산소와 이산화탄소 농도를 조절함으로써 호흡속도를 늦추고 잿빛곰팡이 증식을 억제하여 농산물의 선도를 유지할 수 있다.

  보급 품목은 MA포장기(팔레트 랩핑기), 가스센서, 가스용기(고순도 질소가스) 및 나일론필름 등이며 농산물을 저장하는 팔레트의 상·하면은 PA(폴리아미드)와 PLA(폴리유산)로 포장하고 측면은 상용 랩핑기를 이용하여 포장하면 된다.

  경산시는 수출용 딸기, 토마토와 월동배추에 대한 농촌진흥청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국내에서는 최초로 포도(과수)에 시범 적용해 선도유지와 저장기간 연장으로 수출농산물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산시농업기술센터 김대종 소장은“간편한 소규모 포장 후 기체농도 조절로 저장기간을 연장해 농가의 소득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저장기간 연장으로 농산물 수출 대상국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