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9 21:00 (금)
[21]. 가을과 행복경제 이야기 
[21]. 가을과 행복경제 이야기 
  •  대구대학교 명예교수_박천익
  • 승인 2022.10.26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대학교 명예교수 박천익
대구대학교 명예교수
박  천  익

   계절이 주는 의미는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가을이 주는 의미는 크다. 왜 그럴까 하고 그 원인을 생각해 보면, 가을은 다른 계절과 구별되는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가을은 남자의 계절이니 혹은 철학의 계절이니 하고 얘기하는 것도 가을이 갖고 있는 계절의 특성을 잘 표현한 말이라는 생각이 든다.

  봄이 생명을 싹 틔우는 계절이라면, 여름은 그것을 뜨거운 열기와 습도로 성장시키는 계절이다. 가을은 여름이 키운 생명들을 잘 여물게 하여 결실을 맺는 계절이다. 결실은 중요한 것이다. 세상만사가 다 그렇듯이 인생도 끝이 좋아야 한다. 사계절의 아름다움도 그마다 특성을 갖고 있지만, 가을은 계절의 왕이라고 할 만큼 풍요로운 결실과 생명의 본질을 알게 하는 가르침이 있는 멋진 계절이다. 특히 삼천리 금수강산이 화려하게 단풍들고, 들판에 곡식들이 서늘한 가을바람과 따가운 가을 햇빛에 익어가는 한국의 가을은 세계 그 어느 나라의 가을보다도 멋지고 아름답다. 

  가을을 일러 사람들은 天高馬肥의 계절이라고 한다. 높은 하늘과 긴 태양이 말을 살찌게 하는 계절이라는 뜻이다. 가을은 여름이 키운 식물들을 맑은 하늘의 햇빛과 따가운 열기로 만물을 살찌우고 결실을 맺도록 한다. 식물들을 열과 습기로 키우는 여름은 적절한 습도와 열기가 필요하기 때문에 구름이 하늘아래 낮게 위치하여 수시로 비를 내려서 자라는 식물들에게 충분한 열기와 수분을 제공한다. 

  그래서 여름 하늘은 낮고 자주 구름이 끼며 습도가 높다. 지구촌에 만물이 생존하기 위하여 가장 많이 필요한 식물들을 키우기 위한 자연의 섭리이다. 먹이사슬의 구조상,식물을 먹이로 하는 대상이 가장 많은 사람들을 비롯한 많은 동물들을 위해서도 식물은 지구상에 가장 많이 존재해야 한다. 식물은 자연의 질서 상, 땅과 하늘의 도움으로 수많은 동물들에게 먹이 감으로 제공되고 있다. 그래서 먹이사슬의 체계상 식물은 동물보다 절대적으로 많아야 한다. 식물의 존재는 생물의 존재 조건에 필요한 산소와 각종 영양소를 풍요롭게 제공하기도 한다.

  지구상에 다양한 식물이 풍부하게 존재한다는 것은 모든 생명의 축복이다. 그런 식물들이 사계절의 구분이 뚜렷한 대부분의 나라 가을에는 대부분 결실을 맺는다. 벼가 익으며, 과일도 익고, 나무는 한 해의 삶의 과업을 다하기 위해 열매를 맺고 익히며, 다음해를 위하여 잎새를 떨구고, 추운 겨울이 오기 전에 가지만 앙상하게 남겨, 춥고 긴 겨울을 견딘다. 그것은 생명을 온전히 유지하려는 나무의 지혜이다. 계절수가 잎을 떨구지 않고 겨울을 견디려고 한다면 그 나무는 추운 겨울을 견딜 수 있는 에너지를 충족치 못해서 다음해의 생명을 보장하지 못할 것이다.

  오색으로 단풍든 산야의 나무들이 사람들의 눈에는 한없이 아름답게 보이지만, 그것은 알고 보면 나무가 살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다. 잎새를 단풍지우고 낙엽으로 만들어 떨구는 것은, 나무의 지혜이기도 하지만, 가을의 선물이기도 하다. 잎이 지지 않는 계절 수는 추운 겨울을 견딜 수가 없기 때문이다. 곡식이 익고, 과수나무의 열매가 충실한 과실을 맺는 가을, 그리고 오색찬란한 단풍잎이 산야를 아름답게 물들이는 가을은 분명히 사람들에게 삶의 이치를 깊이 알게 하는 깨달음을 준다. 그래서 가을은 사색의 계절이자 철학의 계절이다.

  봄이 여자의 계절이라면, 가을은 남자의 계절이라 고도 한다. 봄은 계절의 빛깔이 여성처럼 곱다. 봄은 연약함으로 귀한 생명을 잉태하고 출발시킨다. 따뜻하고 포근한  기운으로 어린 생명들을 땅속에서 솟아나게 하고, 앙상한 나무가지에서 새싹이 돋아 나게 한다. 생명의 기지개를 피우는 봄은 아지랑이처럼 곱게 피어나는 여성의 계절이다. 일찍이 시인 괴테는 “여성적인 것이 즉 부드럽고 약한 것이 강한 것을 이긴다” 고 했다. 그러나 가을은 뜨거운 여름의 열기를 조절하며, 강렬한 기상으로 과실을 영글게 하고, 냉정한 기운으로 단풍과 낙엽을 만들어 자연의 법칙을 지키게 하는 준엄함을 보여준다. 가을은 머물러야 할 것과 갈 것을 결정짓게 한다. 생명의 오감의 법칙을 알게 하고, 그 법칙에 따라 보낼 것은 보내고, 머물 것은 머물게 함으로써 세상이 배우고 깨닫게 한다. 가을은 계절의 법칙을 통해서 인생의 깊이를 깨닫게 하는  철학의 계절이며 남자의 계절이다.

  가을은 계절의 변화를 통해서 인생에 깨달음을 가장 깊숙하게 알게 한다. 생존을 위하여 무엇이 소중하며, 무엇이 버려야 하고, 취해야 하는지  생존을 위한 알맹이와 껍데기들이 무엇인지, 그리고 그것들을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를 알게 한다. 가을은 허망한 망상들을 낙엽처럼 버려야 함을 알게 하고, 인생의 과실이 무엇인지를 알게도 한다. 계절의 현상들을 통해서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어느 계절 보다 처절히 느끼고 생각하게 한다. 가을은 화려한 듯 하면서도 엄중하고, 아름다움 속에서도 냉정함을 알게하는 계절이다.

  가을은 인생의 행복을 절감케 하는 계절이다. 가을에 느끼는 인간의 행복은 진실의 체득에서 나온다. 물질과 사유를 조화롭게 관리하며 살아가는 인생의 행복은 현실속에서 실현되는 행복경제에 의하여 바람직스럽게 구현된다. 스스로의 행복을 위해 충실하게 노력해온 사람들에게 행복은 그 노력 분 만큼 실현된다. 가을은 성실한 삶이 보장해주는 삶의 보답을 알게 한다. 인생은 노력하고 깨닫는 만큼에 상응하는 축복과 결실이 자연속의 가을처럼 인생에서도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인생에 있어서 행복경제란 이상과 현실이 조화되는 실증적이고도 구체적인 행복의 실현이다. 실용적 가치에 의하여 바르게 추구해온 현실적 과실, 즉 경제와 행복이 함께 조화되어야 바람직한 행복실현이 가능함을 말한다. 행복경제의 실현은 이상과 현실이 조화되는 실질적이고도 실증적이며 현실적인 것이다. 그것은 가을이 행복한 삶 속에 있으며, 성실하게 잘 관리 된 부와 행복의 균형적인 모습이다. 가을과 행복경제는 잘 어우러진 모습으로 인생의 가치를 높이고, 삶의 목표를 실현해나가는 좋은 협력자이다. 모두가 이 멋진 가을의 의미를 알고 행복한 가을의 삶을 누리는 슬기롭고 축복받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